매도가격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10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UN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한 김정숙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미래문화특사인 그룹 BTS(방탄소년단)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이 최근 소속사 하이브 주식 약 100억원 어치를 매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KDI 경제정보센터

지난 뉴스 한 토막, “유로존 재정위기 여파가 그리스를 넘어 이탈리아까지 위협하고 있다. 이탈리아의 10년물 국채금리가 7.4%를 넘어 위험수준에 이르렀다.”는 기사가 눈에 띈다. 채권은 무엇이고 채권금리(수익률), 채권가격은 어떻게 결정되는가?


채권(bond, 債券)은 정부나 기업이 자금조달을 위해 일정한 절차에 따라 발행한 차용증서로 유통시장에서 자유롭게 매매되는 금융상품이다. 채권의 매력은 무엇인가? 발행자는 채권발행으로 거액의 자금을 일시에 조달할 수 있는 반면 매입자는 채권이 수익성, 안전성(특히 국채의 경우), 유동성을 고루 갖추었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다. 채권은 발행주체별로 국채, 금융채, 회사채 등으로 나뉘고, 만기에 따라 1년 이하 단기채, 1-5년의 중기채, 5년 이상의 장기채로 구분하며 이자지급방식별로 이표채, 할인채, 복리채, 영구채가 있다.


여기서는 가장 보편적인 이표채를 중심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이표채에는 만기상환금액인 액면가(par value),상환일(maturity), 표면금리(coupon rate)가 기재되어 있다. 표면금리는 연간 지급이자를 액면가로 나눈 비율로 연율(annual rate)이다. 이자는 일정기간(발행 후 3개월, 6개월, 1년 등)마다 분할 지급된다.


채권수익률(yield)에도 여러 가지 개념이 있지만 별도의 설명이 없는 한 채권을 만기까지 보유할 경우 얻게 되는 만기수익률을 의미한다. 만기수익률은 시장상황에 따라 매도가격 변하는데 채권금리라고도 부른다. 물론 채권에 기재된 표면 금리와는 다르다. 채권수익률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채권의 손익구조를 먼저 살펴볼 필요가 있다.


채권수익은 둘로 나눌 수 있다. 하나는 매기 발생하는 이자수입이고 다른 하나는 매입가격과 상환액(액면가)의 차이, 즉 자본이익(손실)이다. 채권을 액면가보다 싸게 샀다면 자본이익(capital gain)이 예상되나 비싸게 샀다면 자본손실(capital loss)을 볼 수 있다. 간단한 예로 1년 물이표채의 수익률을 생각해 보자. 이자는 1년 후 매도가격 만기일에 액면가와 함께 지급된다고 할 때 수익률은 아래 식(1)과 같다. 오른쪽 첫째 항이 이자수익률, 둘째 항은 자본이익(손실)율이다. 식(매도가격 1)의 채권가격은 유통시장에서의 매입가격으로 상환될 액면가와는 다르다.


채권의 가격결정 요인

채권가격은 다른 재화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시장의 수요와 공급에 의해 결정된다. 채권가격과 매도가격 채권수요, 공급 간의 관계는 어떠한가? 채권은 만기까지 받을 금액이 확정되어 있는 상품이므로 낮은 가격에 매입할수록 이익이다. 따라서 가격이 하락하면 더 많이 사고자할 것이므로 수요량이 증가한다. 반면 발행(매도)자들은 싸게 팔수록 손해이므로 가격이 하락할수록 매도물량(공급량)이 감소한다. 따라서 닫기

프로필 이미지

부동산 매도

부동산 매도 서비스는

접수하신 매도 물건이 원하는 희망매도가격에 가능한지 확인후 " 매도컨설팅" 계약이 진행 됩니다.

매도 진행 순서

매도 물건 가격분석
희망 매도가격이 현재 시장상황에 매도가 가능한지 확인

내용 전달
희망매도가격에 매도가 가능한지 여부만 알려 드립니다.
현재시점에 정확한 매도가격이 얼마인지 확인은 멤버십 고객 에게만 진행이 됩니다.
정확한 매도가격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감정평가를 진행해야 하며, 지역 시세분석이 수반 되어야 하기 때문에 일반 문의자 에게는 지원되지 않고 있습니다.

컨설팅 계약
현재 시장상황에 희망매도가격이 적절하며, "제주알마켓"에서 매도가 가능하다고 판단되면, 매도 컨설팅 계약이 진행 됩니다. 까다롭게 매도 컨설팅 계약이 이뤄지는 만큼 계약이 이뤄진 물건은 90%이상 기간내 매도가 가능 하다는 안내를 드립니다.
컨설팅 계약은 판매기간, 판매가격, 컨설팅 비용, 판매권, 내용이 작성된 계약서가 발행됩니다.

연구과제 상세정보

기존 주류경제학이 가진 인간의 합리성에 대한 가정을 완화시키려는 최근의 학문적 시도들 가운데 행태경제학(behavioral economics)이 새롭게 등장하고 있다. 그리고 2000년대 초반부터는 주택시장내 경제주체들의 행태를 설명함에 있어서도 행태경제학적 개념들이 활용 .

기존 주류경제학이 가진 인간의 합리성에 대한 가정을 완화시키려는 최근의 학문적 시도들 가운데 행태경제학(behavioral economics)이 새롭게 등장하고 있다. 그리고 2000년대 초반부터는 주택시장내 경제주체들의 행태를 설명함에 있어서도 행태경제학적 개념들이 활용되기 시작하고 있다. 주택가격과 주택거래량 사이의 강한 양의 상관관계를 설명하기 위해 손실회피(loss aversion)의 개념을 도입하는 것이 대표적인 예라 볼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선도적인 연구들에도 불구, 아직까지 주택시장내 손실회피의 영향을 일반화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이는 손실을 결정하는 준거점(reference point)의 결정메커니즘, 그리고 손실회피와 주택투자수요(housing investment demand)와의 관계 등이 명확하게 정립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의 상황은 주택시장에서 손실회피의 영향을 일반화함에 있어, 다른 나라에서 찾기 어려운 귀중한 기회가 될 수 있다. 주택금융에 대한 낮은 의존도, 투자수단으로서 주택자산의 높은 활용도, 그리고 전세시장의 존재에 따른 주택의 소유와 거주간 불일치의 가능성 등이 손실회피를 일반화하는 과정에서 파생되는 반대 논리들을 실증분석할 수 있는 환경으로 기능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러한 잠재력에도 불구, 직접적인 주택거래 자료가 구축되어 있지 않은 상황이 관련 연구의 진행을 가로막고 있는 요인이 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실제 소유한 주택을 매각하려고 하는 주택판매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이를 통해 매도가격의 결정요인을 손실회피 등 행태경제학적 개념들을 포함하여 폭넓게 분석함으로써, 실제 주택시장의 작동메커니즘에 대한 기존 이론의 설명력을 증진하는데 그 목표가 있다.

주택가격의 변화, 그리고 주택소유자들의 가격설정이 이 변동에 미치는 영향은 그간 사회적으로나 정책적으로 관심이 지대해왔던 반면, 학술적으로는 거의 주목받지 못하였다. 대신 주택가격의 변동을 설명하기 위한 대부분의 연구들은 지역내 인구 및 가구규모, 소득수준 .

주택가격의 변화, 그리고 주택소유자들의 가격설정이 이 변동에 미치는 영향은 그간 사회적으로나 정책적으로 관심이 지대해왔던 반면, 학술적으로는 거의 매도가격 주목받지 못하였다. 대신 주택가격의 변동을 설명하기 위한 대부분의 연구들은 지역내 인구 및 가구규모, 소득수준, 이자율, 신규공급물량 등과 같은 거시적(macro-scale)이면서 총량적인(aggregate) 지표를 사용하는데 그쳤다. 이러한 경제모형은 중장기적인 가격변동을 설명하는데 효과적이지만, 단기적인 가격급등 혹은 급락 앞에서는 항상 그 한계를 표출해왔다. 주택시장내 개별 경제주체들의 즉각적인 활동이나 대응의 논리를 설명하는 손실회피, 휴리스틱, 멘탈어카운트 등 행태경제학의 주요 개념들은 기존 주택가격 예측모형이 이와 같은 한계를 보완해나가는데 충분히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나아가 현재 이루어지고 있는 주택실거래가격조사를 보완, 실제 주택가격을 예측하기 위해 추가적으로 확보되어야 할 변수들을 파악해냄에 있어서도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행태경제학은 가끔 실험경제학과 함께 취급되기도 할 정도로 대부분 매우 엄격하게 통제된 상황에서 그 핵심개념들이 실증되어 왔다. 실제 경제활동에 있어서 이 개념들이 얼마나 주요하게 작동하고 있는지는 각 분야별로 이제 연구가 본격화되고 있는 단계이다. 따라서 본 연구는 주택시장에 있어 행태경제학의 주요원리들의 설명력을 확증함으로써 매도가격 행태경제학과 관련된 국제적인 학술성과에 충분히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본 연구는 소유한 주택을 매각하려는 주택판매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계획한다. 먼저 주택판매자에게 해당 주택의 희망매도가격(P1)을 질의한다. 동시에 해당 주택의 시중가격에 대한 자료(P2)도 확보한다. 이 두 가격간의 차이가 본 연구의 핵심 변수가 된다.
이 .

본 연구는 소유한 주택을 매각하려는 주택판매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계획한다. 먼저 주택판매자에게 해당 주택의 희망매도가격(P1)을 질의한다. 동시에 해당 주택의 시중가격에 대한 자료(P2)도 확보한다. 이 두 가격간의 차이가 본 연구의 핵심 변수가 된다.
이 차이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먼저 손실회피 요인을 상정한다. 이를 파악하기 위해 주택판매자에게 해당 주택의 구입가격(P0)을 질의한다. 손실변수는 구입가격과 현재 시세와의 차이로 산정되며, 만약 현재 시세가 구입가격보다 큰 상황일 경우, 해당 차이는 손실이 아니라 이익 변수로 계상된다.
선행연구의 제안대로 손실을 가늠하는 준거점이 과거 구입가격이 아니라 최근 시세가 될 수 있다. 이러한 대안의 가능성을 탐색하기 위해 해당 주택의 구입시점(혹은 소유기간), 그리고 최근 주택가격에 대한 평가도 함께 조사한다. 주택의 구입시점이 오래될수록 매도가격 손실회피의 영향이 감소하는지 확인될 수 있을 것이다.
손실회피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주택판매가구의 자산 특성도 세밀하게 질의한다. 총자산에서 부채의 비중이 많은 가구의 경우 손실회피의 영향이 크게 발견되는데, 이를 보다 구체적으로 확인하기 위해 자산 및 부채 등 해당 가구의 자산프로파일을 확보한다. 해당 주택에 직접 거주하고 있는지, 혹은 전세로 다른 가구에게 임대하고 있는지 등 주택불일치 여부도 확인한다.
본질적으로는 주택시장 및 주택가격에 대한 주택판매자의 기대수준이 매도가격에 영향을 줄 수 매도가격 있으므로, 향후 주택시장 및 정부규제에 대해 주택판매자가 어떠한 전망을 하고 있는지, 이러한 전망은 가격결정에 구체적으로 어떻게 영향을 주고 있는지도 분석대상에 포함시킨다.

  • 한글키워드
  • 행태경제학,주택시장,손실회피,매도가격,주택판매자
  • 영문키워드
  • seller price,home seller,behavioral economics,housing market,loss aversion

본 연구는 실제 소유한 주택을 매각하려고 매도가격 하는 주택판매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이를 통해 매도가격의 결정요인을 손실회피 등 행태경제학적 개념들을 포함하여 폭넓게 분석함으로써, 실제 주택시장의 메커니즘에 대한 기존 이론의 설명력을 증진하는데 그 목표 .

본 연구는 실제 소유한 주택을 매각하려고 하는 주택판매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이를 통해 매도가격의 결정요인을 손실회피 등 행태경제학적 매도가격 개념들을 포함하여 폭넓게 분석함으로써, 실제 주택시장의 메커니즘에 대한 기존 이론의 설명력을 증진하는데 그 목표가 있다. 이를 위해 서울에 거주하고 있으면서 현재 소유하고 있는 주택을 매도하고자 하는 250호의 가구를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하였으며, 그 주요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최근 거래가격을 기준점으로 삼는 가구는 전체의 약 절반 수준이며, 다음이 보유기간 중 최대구입가격이, 그리고 최초구입가격을 기준점으로 삼는 가구은 전체의 1/4에 불과하다. 기존 연구에서 강조되었던 기준점으로서의 최초구입가격의 역할과 위상은 재검토되어야 한다. 손실의 매도가격 기준점 선택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먼저 주택의 소유기간을 들 수 있다. 주택의 소유기간이 길어질수록, 최근 거래가격을 손실의 기준점으로 삼는 경향이 존재한다. 다음으로 주택가격이 최초 구입가격보다 높아질 경우, 주택소유자는 최근 거래가격을 기준으로 주택가격을 결정하고자 한다. 만약 주택가격이 변하지 않거나 오히려 감소하였을 경우에는 최초구입가격을 기준으로 주택가격을 결정하는 응답이 증가한다. 주거의 경험도 기준점의 선택에 영향을 미친다. 만약 주택에 거주하지 않을 경우 최근거래가격보다 최초구입가격이 기준점으로 더 많이 사용된다. 그러나 거주기간이 늘어날수록 다시 최근거래가격이 기준점으로 빈번히 활용된다. 현 주택 이외 다른 주택을 보유하고 있을 경우 최초구입가격이 기준점으로 더 빈번히 활용된다. 마찬가지로 전체 주택에서 현재 주택이 차지하는 비중이 작을수록, 최초구입가격이 기준점으로 보다 많이 사용된다. 마지막으로 손실의 기준점은 매도가격을 결정하는데 있어 주요한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점 또한 확인되었다.

Loss aversion asserts that a loss has a greater impact on value than an equivalent gain. Loss is a negative departure from the reference point. This is regonized as a fundamental aspect of prospect theory. Loss aversion behavior can be found in the h .

Loss aversion asserts that a loss has a greater impact on value than an equivalent gain. Loss is a negative departure from the reference point. This is regonized as a fundamental aspect of prospect theory. Loss aversion behavior can be found in the housing market, too. The loss averse sellers tend to set their asking prices above the market value of the homes, increasing the amount of time the property is on the market and incurring the associated costs. Empirical stuides such as Genesove and Mayer(2001), Engelhardt(2003), Leugn and Tsang(2011), have substantiated this behavior. However, there is a one question still not be answered: Is original purchase price the only reference point of loss All previous studies regard original purchase price as the reference point of loss. Still, alternative reference point can exist. In addition, reference points may change or develop, considering human’s ability to assimilate and adapt. Also, multiple reference points are often considered in making decision (Tversky & Kahneman, 1991).
Based on the questionnaire survey from homeowners in Seoul, we have found facts about loss aversion behaviori in the housing market as follows: First, in Korea, households who use original purchase price as a reference point represent only a quarter of total sample. Second, as the duration increases, households prefer prices of recent housing transactions as a reference point of loss. Third, if housing prices have increased beyond the original purchase price, homeowners tend to refer to the price of housing recently sold. Fourth, original purchase price is chosen more for household who have not lived in the house. Fifth, if they own other housing, they tend to refer the original purchase price relatively. Finally, reference point of loss tends to be the most important reference in deciding the list price.

본 연구는 실제 소유한 주택을 매각하려고 하는 주택판매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이를 통해 매도가격의 결정요인을 손실회피 등 행태경제학적 개념들을 포함하여 폭넓게 분석함으로써, 실제 주택시장의 메커니즘에 대한 기존 이론의 설명력을 증진하는데 그 목표 .

본 연구는 실제 소유한 주택을 매각하려고 하는 주택판매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이를 통해 매도가격의 결정요인을 손실회피 등 행태경제학적 개념들을 포함하여 폭넓게 분석함으로써, 실제 주택시장의 메커니즘에 대한 기존 이론의 설명력을 증진하는데 그 목표가 있다. 이를 위해 서울에 거주하고 있으면서 현재 소유하고 있는 주택을 매도하고자 하는 250호의 가구를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하였으며, 그 주요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최근 거래가격을 기준점으로 삼는 가구는 전체의 약 절반 수준이며, 다음이 보유기간 중 최대구입가격이, 그리고 최초구입가격을 기준점으로 삼는 가구은 전체의 1/4에 불과하다. 기존 연구에서 강조되었던 기준점으로서의 최초구입가격의 역할과 위상은 재검토되어야 한다. 손실의 기준점 선택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먼저 주택의 소유기간을 들 수 있다. 주택의 소유기간이 길어질수록, 최근 거래가격을 손실의 기준점으로 삼는 경향이 존재한다. 다음으로 주택가격이 최초 구입가격보다 높아질 경우, 주택소유자는 최근 거래가격을 기준으로 주택가격을 결정하고자 한다. 만약 주택가격이 변하지 않거나 오히려 감소하였을 경우에는 최초구입가격을 기준으로 주택가격을 결정하는 응답이 증가한다. 주거의 경험도 기준점의 선택에 영향을 미친다. 만약 주택에 거주하지 않을 경우 최근거래가격보다 최초구입가격이 기준점으로 더 많이 사용된다. 그러나 거주기간이 늘어날수록 다시 최근거래가격이 기준점으로 빈번히 활용된다. 현 주택 이외 다른 주택을 보유하고 있을 경우 최초구입가격이 기준점으로 더 빈번히 활용된다. 마찬가지로 전체 주택에서 현재 주택이 차지하는 비중이 작을수록, 최초구입가격이 기준점으로 보다 많이 사용된다. 마지막으로 손실의 기준점은 매도가격을 결정하는데 있어 주요한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점 또한 확인되었다.

기준점의 선택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간에는 서로 높은 상관성이 존재한다. 이 상관성을 통제하기 위한 방안이 추후 검토되어야 할 것이다. 아울러 주관적 응답뿐만 아니라 손실의 기준점 각각에 대한 객관적 지표도 주택가격을 매도가격 단위로 함께 질의한 상태이다. 이를 기초 .

기준점의 선택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간에는 서로 높은 상관성이 존재한다. 이 상관성을 통제하기 위한 방안이 추후 검토되어야 할 것이다. 아울러 주관적 응답뿐만 아니라 손실의 기준점 각각에 대한 객관적 지표도 주택가격을 단위로 함께 질의한 상태이다. 이를 기초로 한 분석을 보완함으로써, 연구결과의 신뢰도를 개선할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최초구입가격뿐만 아니라 최근거래가격 및 보유기간 동안의 최고가격이 주택매도가격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히 큰 것으로 파악되었다. 기존의 연구들이 다소 등한시하였던 이 결정요인에 대한 연구를 보다 심화시키는 것도 향후 이 연구의 활용방안이 될 수 있다.

BTS, 하이브 주식 매도가격 보니···진 30만원·제이홉 33만원·RM 38만원

thumbanil

문재인 대통령과 UN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한 김정숙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미래문화특사인 그룹 BTS(방탄소년단)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이 최근 소속사 하이브 주식 약 100억원 어치를 매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따르면 BTS 멤버 진(본명 김석진), 제이홉(본명 정호석), RM(본명 김남준)은 지난 10월부터 11월 초까지 하이브 주식 총 99억4983억원어치를 장내에서 매도했다.

1인당 매도가격을 보면 진은 지난 10월 19일 하이브 주식 1만6000주를 주당 30만2688원에, 제이홉은 10월 22일에 5601주를 주당 33만2063원에 각각 장내매도했다. 총 매도 규모는 진 48억4301억원, 제이홉 18억5988억원이다.

RM은 10월 13일부터 11월 9일까지 7차례에 걸쳐 1만385주를 장내매도해 총 32억4694억원의 차익을 챙겼다. 매도 단가는 최저 28만2500원(10월13일), 최고 38만1750원(11월9일)이다.

하이브 주가는 올해 하반기 20만~30만원대 박스권에서 움직이다가 메타버스 신사업 진출, 오프라인 콘서트 재개 기대감에 10월 중순부터 급등세를 보였다. 지난달 17일 장중 42만1500원까지 기록했다. 멤버들이 고점에 주식을 팔지는 못한 셈이다.

앞서 하이브 최대주주인 방시혁 의장은 지난해 보통주 총 47만8695주를 BTS 멤버 7인에게 6만8385주씩 증여한 바 있다. 전날 종가(35만2500원) 기준 1인당 보유한 하이브 주식의 평가액은 슈가·지민·뷔·정국 각 241억원, 제이홉 221억원, RM 204억원, 진 185억원 등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